10월 5일 프랑스 파리에서 세계 교사의 날 기념식 개최
EI, UNESCO, ILO, UNICEF 공동으로 매년 10월 5일 행사

(사진=국제교육연맹 홈페이지)
(사진=국제교육연맹 홈페이지)

[교육플러스=한은주 기자] 국제교육연맹(EI, Education International) 등 국제기구들은 10월 5일, 세계 교사의 날을 맞아 세계 각국의 모든 정부가 교사에 투자하고, 교사를 참여시키고, 교사를 교육의 핵심에 없어서는 안될 전문가로 평가하고 존중하는 등의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세계 교사의 날은 교사의 권리와 책임, 교사의 직업적 기준에 관한 기준을 제시한 교사의 지위에 관한 ILO/UNESCO 권고안이 1966년 채택된 것과 1997년에는 고등교육 교원의 지위에 관한 권고가 채택된 것을 기념해 매년 10월 5일 열린다.

올해 세계 교사의 날 주제는 '교육을 변화시키는 교사의 리더십'으로 EI는 교육의 변화는 교사로부터 시작된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한 취지라고 밝혔다.

EI, UNESCO, ILO, UNICEF가 공동으로 개최한 2022년 세계 교사의 날은 교사의 역할이 중요함을 강조하고 정부에 교직의 위상을 높일 것을 촉구하는 것을 목표로 열렸다.

EI는 프랑스 파리에 있는 유네스코 본부에서 열린 이날 공식 축하 행사에서 전 세계 교사들의 목소리를 전했다고 밝혔다.

이날 개회사에서 데이비드 에드워즈 EI 사무총장은 "교사들은 학교를 살아있고 건강하게 유지하는 뛰는 심장"이라며 "사회가 교사를 대하는 방식은 사회가 청소년을 얼마나 소중히 여기는지를 반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에드워즈 사무총장은 현재 전 세계적으로 민주주의를 수호하기 위해 공격을 받고 있는 교사들의 투쟁을 강조했다.

그는 “우크라이나 교사들이 납치되어 양심에 반하는 현실을 가르칠 것을 강요받고 있다. 아프가니스탄에서는 여학생들의 정상적인 학교교육을 요구하는 교사들이 괴롭힘과 체포를 당하고 있다. 서부 아프리카의 일부 지역에서는 종교 구절을 암송하지 못하는 교사가 표적이 된다. 홍콩에서 교사들은 민주주의와 자치에 대한 학생들의 요구를 지지했다는 이유로 결사권을 상실했다. 이란에서 용감한 교사들은 잔인하고 비양심적인 폭력에 맞서 기본적인 인권과 존엄성을 지키기 위해 투쟁하고 있다. 레바논에서는 난민을 가르치는 학교에서 여러 교대로 일하는 교사들이 열악한 환경에서 고군분투한다"고 전했다.

10월 5일 세계 교사의 날에 데이비드 에드워즈 국제교육연맹 사무총장이 연설을 하고 있는 모습.(사진=EI 사무총징)
10월 5일 세계 교사의 날에 데이비드 에드워즈 국제교육연맹 사무총장이 연설을 하고 있는 모습.(사진=EI 사무총징)

안토니아 울프 EI 연구·정책 담당이사는 진정한 변화를 위해서는 각국 정부가 전 세계 교사 부족에 정면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교사 부족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양질의 근무 조건을 통해 교직을 보다 매력적인 직업으로 만들고 교사의 지위를 향상시키며 가장 중요한 것은 교사의 교육학적 전문성, 지식 및 학급 관리에 대한 신뢰를 통해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EI는 이날 '교사가 교육을 변화시킨다'를 주제로 할디스 호스트 EI 사무부총장이 주도하는 온라인 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웨비나는 교육노조가 국경을 넘어 함께 모여 그들의 성과를 축하하고 유엔의 변화하는 교육 정상회의에서 약속한 내용을 검토하고 앞으로 나아갈 방향에 대해 함께 전략을 세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EI는 각국 정부가 교사에 투자하고, 노동 권리와 좋은 근무 조건을 보장하고, 의사 결정에 교사를 참여시키고, 교육 전문성을 신뢰해야 할 필요성을 강조했다.

수잔 홉굿 EI 회장은 "전 세계의 많은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더 나은 미래를 함께 창조하기 위해 노조로서 결속력과 조직적인 힘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모든 어린이가 잘 훈련되고 자격을 갖춘 교사를 갖도록 해야 하고, 이를 위한 자금이 잘 전달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EI는 이날 전 세계 정부가 양질의 무료 공교육에 대한 의무를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EI는 "전 세계의 교사, 학생 및 학습 커뮤니티는 더 나은 미래를 건설할 준비가 되어 있다"며 "교사는 교육의 심장"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교육플러스(e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