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성화고 졸업 취업자 2018년 3만7954명→2021년 1만8442명

일반고 직업반 졸업 취업자 2018년 1394명→2021년 476명

직업계고 졸업 학생 중 23%는 미진학·미취업·미입대 상태

(이미지=픽사베이)
(이미지=픽사베이)

[교육플러스=지성배 기자] 특성화고등학교(직업계고등학교) 졸업생 취업자 수가 지속적으로 줄더니 3년 만에 절반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졸 취업 보장을 위한 대책이 필요한 시점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강득구 의원(국회 교육위원회)이 한국교육개발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특성화고(직업) 졸업생의 취업자 수는 2018년도 3만7954명에서 2021년 1만8442명으로 반토막났다. 2019년도 2만7865명, 2020년도 2만841명 등 꾸준히 감소했다.

마이스터고등학교와 일반고등학교 직업반 학생들의 취업도 매년 줄었다.

마이터스고의 경우 2018년 5049명에서 2021년 3665명으로, 일반고 직업반의 경우, 같은 기간 1394명에서 2021년 476명으로 대폭 감소했다.

특히 2021년 일반고 직업반 졸업생 3552명 중 취업자 수는 476명으로 13%밖에 되지 않았다.

2021년 직업계고(마이스터고·일반고 직업반·특성화고)를 졸업한 학생 7만8994명 중 진학, 취업, 입대를 하지 않은 학생의 수가 1만8211명이었다. 전체 졸업자 대비 23%로 이들의 흔적은 찾기 어려운 실정이다.

강득구 의원은 “고등직업교육을 포함해 직업교육 체제를 재구조화하여 본연의 취지를 살릴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절실하다”며 “특성화고 학생들이 교육의 사각지대에 놓이지 않도록, 법과 제도적 뒷받침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교육플러스(e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