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국회 본회의서 처리 예정

(왼쪽부터) 김태준 전 한국금융연구원장과 정대화 한국장학재단 이사장.
(왼쪽부터) 김태준 전 한국금융연구원장과 정대화 한국장학재단 이사장.

[교육플러스=지성배 기자] 국회가 내일(7일) 본회의를 열고 국가교육위원회 위원으로 김태준 전 동덕여대 교수와 정대화 한국장학재단 이사장 선임을 결정한다.

6일 국회 관계자들 말을 종합하면 국민의힘은 김태준 전 교수를, 더불어민주당은 정대화 이사장을 국가교육위원회 위원으로 추천했다.

인천 출신 김태준 전 교수는 콜럼비아대학교 대학원에서 경제학 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동덕여대 부총장을 거쳐 이명박 정부에서 한국금융연구원장, 규제개혁위원회 민간위원장 직무대행과 경제분과위원장을 지냈다. 교육계보다 경제계에 가까운 인물로 평가된다.

특히 김 전 교수는 윤석열 대통령 후보 시절 시장경제를 지향하는 한국교수협의회 소속으로 윤 후보 지지를 선언한 바 있다. 지난 2016년 총선에서는 새누리당 소속으로 인천 서구 강화을에 출마한 경력도 있다.

반면 정대화 한국장학재단 이사장은 진보 진영 인사로 교육계에 뿌리가 깊다.

분쟁 사학으로 유명한 상지대 총장을 지냈다. 사학분쟁조정위원, 한국정치학회 이사, 한국NGO학회 부회장, 강원지역대학총장협의회장, 서울시민연대 공동대표, 서울시민포럼 공동대표, 민주사회정책연구원 부원장 등을 역임했다.

저서로는 상지대 민주화 투쟁 40년, 입시 사교육 없는 대학 체제, 포스트 양김시대의 한국 정치, 국가와 기업의 민주적 발전, 김대중정부 개혁 대해부, 한국민주주의와 지방자치 등이 있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국민의힘에서는 비교육계 인물임과 동시에 체급 차이가 크다며 불만의 목소리가 나온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민주당은 진보 교육계에 정통한 인물을 추천해 국가교육위원회에서 목소리를 높일 준비를 한 반면, 국민의힘은 교육계가 아닌 경제계 인물을 추천했다. 도대체 그는 교육계에 어떤 역할을 한 인물이냐”고 비판했다.

이어 “국가교육위원회의 중요성을 간과하는 것 같다. 어디에서 누가 추천하는지 여당 관계자들도 모르는 상황 개선을 위해 당내에 추천 위원 검증 시스템을 공식적으로 둬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저작권자 © 교육플러스(e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