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교육청 보도자료 캡처
서울시교육청 보도자료 캡처

[교육플러스=이지은 기자] 특수교육대상자의 진학 신청서류를 수기로 작성해 인편으로 제출하던 기존 방식이 '나이스 서울특수교육 배치시스템'이 신설돼 비효율적 업무가 개선된다.

28일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나이스 서울특수교육 배치시스템'이 전국 최초로 신설돼 기존의 비효율적인 특수교육대상자 진학 업무가 개선된다. 

서울시교육청은 특수교육대상자의 진학 신청서 및 관련 정보를 전산화하고 배치 업무의 일부분을 자동화했다.

'나이스 서울특수교육 배치시스템'을 통한 적합한 배치가 이루어질 경우 학생들의 맞춤형 특수교육 지원에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

8월 29일부터 9월 8일까지 서류 접수가 시작되는 가운데 특수학교 28개교를 포함한 128개교에 1300여명의 중학생이 새로운 시스템을 통한 배치 대상이 될 예정이다.

서울시교육청은 "이번 서류 제출 시에는 그동안 특수학교와 일반학교의 신청서류가 달랐던 것을 일원화함으로써 학부모 및 업무담당자의 혼선을 최소화했다"고 밝혔다.

또한 서울시교육청은 기존 특수학교 유치원 과정 학생의 배치 신청서류를 간소화해 학부모 불편을 줄였다. 특수교육대상 유아의 경우 일반 유아와 달리 매년 배치 신청서류를 새롭게 접수해야 했지만 이를 일반 유아와 동일하게, 재원신청서만 제출·접수하는 것으로 변경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서울의 모든 특수교육대상자의 유·초·중·고 진학과 배치가 적합하고 공정하게 이루어져서 안정적인 교육환경의 기반이 되도록 지원할 계획이며, 근거리 및 희망을 고려한 배치를 위한 특수교육기관 확대 노력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교육플러스(e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