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연방·주 교육부장관 협의회
유급 인턴, 교사양성 개혁 등 언급

제이슨 클레어 호주 연방 교육부장관이 8월 11일 교육부 장관 회의 이후 기자회견 도중 교사들의 과중한 업무에 대해 말하고 있다. (사진=ABC 뉴스 영상 캡처) 
제이슨 클레어 호주 연방 교육부장관이 8월 11일 교육부 장관 회의 이후 기자회견 도중 교사들의 과중한 업무에 대해 말하고 있다. (사진=ABC 뉴스 영상 캡처) 

[교육플러스=정은수 국제전문기자] 호주 연방과 각 주 교육부 장관들이 모여 교사 부족 사태 해결을 위한 공동 대책을 연말까지 내놓기로 협의했다. 

지난 11일 제이슨 클레어 호주 연방 교육부 장관과 각 주 교육부 장관은 교육부 장관 협의회를 열고 이 같은 방안을 협의했다.

이날 협의회의 1부 주제는 교사 부족 사태 해결을 위한 대안 마련이었다. 이들은 현장 교사들의 목소리를 청취한 후 각 주별 상황을 공유하고 대책을 논의했다. 

회의 후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클레어 장관은 "매주 60-70시간 일하고 있지만 아이들을 사랑하고 그 아이들의 변화를 위해 현장에 남아 있기를 원하는 교사들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면서 "어머니 날에 아이들을 재워놓고 수업 준비를 하는 교사 이야기도 들었다"고 밝히며 눈시울을 붉혔다. 

교육부 장관들은 연말까지 전국적인 교사 부족 사태 해결을 위한 추진계획을 수립하기로 했다. 계획 수립에는 교사들, 교원노조, 사립학교, 종립학교 등과 협의할 예정이다.  

이 계획에는 신규 교사를 위한 멘토링 기준 통일 등이 포함될 예정이다. 또 수습교사 모델도 회의 중 많은 동의를 얻기도 했다. 클레어 장관도 유급 인턴십과 교사 양성 개혁을 추진할 수 있는 정책을 예시로 들었다.

클레어 장관은 교육부에서 공개한 별도 인터뷰 전문을 통해 뉴사우스웨일즈주와 호주학교교사지도력연구소(AITSL)가 각각 발표한 고연봉 방안에 대해, 유사한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다만, 두 방안 모두 단순히 연봉을 높이는 것이 아니라 고경력 교사가 관리직 외에 교사로서 새로운 경력 개발을 할 수 있는 방안이라고 설명했다. 우리나라의 수석교사제와 유사한 방안이 도입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호주의 교직 입직 연봉은 낮은 편이 아니지만 10년차 이상의 교사 연봉 인상폭은 매우 적다. 결국 교감으로 직렬을 변경하지 않으면 연봉이 올라가기 어려운 실정이다. 이 때문에 교사로서 전문성을 인정받고 더 높은 연봉을 받을 수 있는 경로가 검토되고 있다. 

연방정부는 이외에 외국 교사 유입을 위한 전문직 비자 확대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저작권자 © 교육플러스(e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