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서울형혁신학교 변화 예고

-혁신학교 지정요건 학부모 50% 이상 동의 필요
-혁신학교 교육과정에 AI 등 미래교육 대폭 반영
-혁신학교와 일반학교 간 인사지원 불균형 완화

서울시교육청 보도자료 캡처
서울시교육청 보도자료 캡처

[교육플러스=이지은 기자] 내년부터 서울형혁신학교 교육과정에 AI교육 등 미래지향적 요소가 대폭 강화된다. 또 혁신학교 지정은 교원 50% 이상 동의만 있어도 가능했지만 교원과 학부모 모두 50%이상 돼야 한다.  

서울시교육청은 조희연 교육감 3기 서울형혁신학교 정책과 관련해 7일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2023년 3월 1일자 서울형혁신학교 신규 및 재지정 공모 계획'을 발표하고 향후 혁신학교 지속을 위한 보완적 변화를 예고했다.

서울시교육청이 서울형혁신학교에 대해 이 같은 계획을 발표한 것은 혁신학교 유지를 원칙으로 하되, 혁신학교 지정의 절차적 민주성을 강화하고, 미래교육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혁신학교는 그간 많은 성과에도 불구하고, 학부모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지 않고 교육청과 일부 교원들이 주도해 일방적으로 지정한다는 문제점과 함께 학생들의 학력을 소홀히 하고, 일반학교에 비해 인사·예산의 특혜를 준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서울시교육청이 7일 보도자료를 통해 "서울형혁신학교는 여전히 서울혁신교육의 중요한 동력이기에 혁신학교 유지의 기조 위에서 보완적 변화를 전개하고자 한다. 또한 양적 확대에서 질적 심화·다양화를 위한 전환적 노력도 병행하고자 한다"고 밝힌 것도 이러한 지적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서울시교육청은 서울형혁신학교의 지속발전과 새로운 변화를 위해 ▲혁신학교 교육과정에 미래지향적 요소 대폭 강화 ▲혁신학교 지정 동의 기반 강화 ▲혁신초등학교 교원 초빙비율 30%로 하향 조정 ▲혁신교육의 성과 공유 등 네 가지 전략을 제시했다.

먼저, 지속 가능한 생태전환교육, 누구나 신뢰하고 누릴 수 있는 AI교육, 평등·책임교육으로서의 기초·기본학력 교육, 독서 기반 토론 교육을 혁신학교 교육과정과 학교문화 속에서 유연하고 창의적으로 전개하는 등 혁신학교 교육과정 속에 미래지향적 요소를 대폭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혁신학교 공모 신청 요건을 종전의 교원 또는 학부모 동의율 50% 이상, 학교운영위원회 심의 통과에서 교원과 학부모 동의율 모두 50% 이상, 학교운영위원회 심의 통과로 변경하는 등 혁신학교 지정을 위한 동의 기반을 강화할 방침이다.

이어 2023.3.1.자 서울형혁신학교 지정교부터 초등학교 초빙비율을 50%에서 30% 적용하는 등 혁신학교와 일반학교 간 인사지원의 단계적 균형으로 꾀할 방침이다.

아울러 혁신학교 주요 성과를 혁신교육 지속을 위한 가치로 공유하고, 더 많은 사람들이 다양성 속에서 대안을 찾으면서 더 넓고 새로운 혁신미래교육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지난 8년이 개혁적 혁신의 과정이었다면 향후 4년에는 공존의 교육의 일환으로 보완적 혁신의 길을 열고자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보완적 혁신의 첫 번째 과제로 교권보호조례 개정을 추진하는 것에 이어 10여 년 운영의 성과와 철학에 기반하여 서울형혁신학교를 통해 혁신교육의 가치를 더 새롭게 창출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지속할 것"이라고 했다.

저작권자 © 교육플러스(e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