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사노조, 서울시민과 교사 대상 서울교육정책 여론조사 결과 공개

서울시민·교사 '친환경 무상급식 및 유치원 무상급식 정책'에 가장 만족

교사들 “교사의 교육활동(교권) 보호 우선 추진 필요”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사진=서울시교육청)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사진=서울시교육청)

[교육플러스=조미정 기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2기 교육정책에 대해 서울시민 37.4%, 서울교사 26.2% 정도만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친환경·유치원 무상급식 확대'에 가장 만족했으며 3기 우선 추진 교육정책으로 시민은 '친환경·유치원 무상급식 확대', 교사는 '기초학력 강화'를 가장 우선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서울교사노동조합(서울교사노조)는 3일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서울교육의 당면 과제 및 교육정책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서울지역 교사는 지난달 5~12일 8일간 온라인 조사에 504명이 응답했고, 서울시민은 7~8일 2일간 500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조사를 실시했다.


서울시민·교사, "친환경·유치원 무상급식 확대 가장 만족"

향후 4년, 우선추진정책...시민 ‘친환경·유치원 무상급식’, 교사 ‘기초학력 강화’ 꼽아


왼쪽부터 서울시민, 서울시 교사 '서울 교육정책 만족' 응답.(이미지=서울교사노조)
왼쪽부터 서울시민, 서울시 교사 '서울 교육정책 만족' 응답.(이미지=서울교사노조)

조사결과 서울시민 37.4%, 서울교사 26.2%는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2기 교육정책에 만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만족한다고 응답한 서울시민(28%)과 서울교사(28.8%) 모두 친환경·유치원 무상급식 확대 노력을 가장 만족스러운 정책으로 꼽았다. 다음으로 시민(19.5%)은 ‘학교와 마을의 교육공동체 구축’을, 교사(25%)는 ‘자사고(특목고) 일반고 전환·교육 공공성 강화’를 만족스럽다고 꼽았다.

조희연 교육감의 3기 우선 추진 교육정책으로 시민은 ‘친환경·유치원 무상급식 확대 노력’(21.9%), 교사는 ‘기초학력 강화’(37.1%)를 가장 우선 추진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이어 시민은 ‘기초학력 강화’(19.8%), ‘4차 산업혁명 대비 개인 맞춤형 진로교육·학교 공간 혁신’(16.9%), 교사는 ‘4차 산업혁명 대비 개인 맞춤형 진로교육·학교 공간 혁신’(18.3%), ‘자사고(특목고) 일반고 전환·교육 공공성 강화’(14.3%)를 우선 추진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3기 우선 추진 교육정책 응답.(이미지=서울교사노조)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3기 우선 추진 교육정책 응답.(이미지=서울교사노조)

돌봄교실 운영주체 지자체 이관 운영...시민 56.3%, 교사 98.2% '찬성'

고교학점제 전면 도입...시민 72.4%, 교사 49.2% '찬성'

자사고(특목고)의 일반고 전환...시민 46.3%, 교사 53.8% '찬성'


돌봄교실 운영 주체 지자체 이관에 대해서는 시민 56.3% 교사 98.2%가 찬성했다. 찬성하는 이유로 시민은 ‘지자체가 학생 돌봄의 주체가 되어 지역의 다양한 시설 활용이 용이’(32.4%)하다는 것과 ‘학교 밖 다양한 시설과 인력 확대로 다양한 유형의 돌봄교실 운영이 가능’(25%)하다는 점을 선택했지만, 교사는 ‘교사의 고유업무에 집중이 가능’(51.9%)하다는 점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반면에 돌봄교실 지자체 통합 운영에 반대하는 시민은 ‘지역 내 다양한 시설과 인적 자원 부족으로 인한 돌봄의 질 저하를 우려’(28.2%)했으며 교사는 ‘학교 밖의 돌봄시설과 인력에 대한 불안감’(44.4%)을 드러냈다.

고교학점제 전면 도입, 자사고(특목고) 일반고 전환 응답.(이미지=서울교사노조)
고교학점제 전면 도입, 자사고(특목고) 일반고 전환 응답.(이미지=서울교사노조)

고교학점제 전면 도입에 대해서는 시민 72.4%, 교사 49.2%가 찬성했다. 찬성 이유로는 ‘학생이 원하는 과목 수강·학생의 자발적 학습 동기 강화’(시민 40%, 교사 38.3%)와 ‘학생의 적성과 진로에 맞는 다양한 과목 수강’(시민 33.7%, 교사 31.5%)을 꼽았다. 반대하는 이유로는 ‘학교교육과정 운영과 현행 대입제도의 불일치’(시민 26.8%, 교사 39.5%)를 가장 많이 우려했다.

자사고(특목고)의 일반고 전환에는 시민 46.3%, 교사 53.8%가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찬성 이유로 시민은 ‘교육 평등권 보장’(24.7%)을, 교사는 ‘일반고 수준 상향평준화’(32.8%)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반대의 경우 시민(41.5%)과 교사(34.3%) 모두 ‘일반고 수준 하향평준화’를 가장 많이 우려한 가운데 시민은 ‘진학할 학교를 선택할 권리 박탈’(21%), 교사는 ‘교육적 결정이 아닌 정치적 결정으로 인한 피해’(25.3%)에 대해서도 우려했다.


교원평가...시민 61.4% '필요성 공감'...교사 74.2% '폐지해야'

서울교육활동보호조례, 법적·제도적 교원·공무원·공무직 간 학교 업무 표준화 방안 마련..."서울 시민·교사 모두 찬성"

기초학력전담교사 도입...시민 78%, 교사 45.4% '찬성'


교원평가는 시민의 경우 77.7%가 필요성에 공감하며 ‘교원능력개발평가를 본래 취지인 전문성 향상을 살리기 위해 평가 방식을 전면 개선’(61.4%)해야 한다고 응답한 반면에 교사는 14.5%만이 공감했으며 ‘교원평가가 실효성이 없으므로 폐지해아 한다’(74.2%)는 의견이 높게 나타났다.

서울교육활동보호조례 및 학교생활지도법 제정에 대해서는 시민(83.7%, 88.2%)과 교사(100%, 96.2%) 대다수가 찬성의 뜻을 보였다. 법적·제도적으로 교원·공무원·공무직 간 학교 업무 표준화 방안을 마련하는 것에는 시민 85.8%, 교사 87.7%가 필요성에 공감했다. 기초학력 전담교사 도입에 대해서는 시민 78%, 교사 45.4%가 찬성했다.


서울시민, 교사 신뢰한다...유 63.5%, 초 74.8%, 중 72.4%, 고 70.6%

교사 90.1%, 교육청 지원 교권보호 대처 및 조치들 도움 안돼..."서울교육활동보호조례 제정 필요"

교사 94.2%, 서울교사노조 도움 돼....바라는 점 "교권 보호 강화"


교사의 능력과 자질에 대한 신뢰도 응답.(이미지=서울교사노조)
교사의 능력과 자질에 대한 신뢰도 응답.(이미지=서울교사노조)

서울시민의 교사 관련 질문의 경우 교사의 능력과 자질에 대한 신뢰도를 조사했다. 그 결과 △초등학교 교사 74.8% △중학교 교사 72.4% △고등학교 교사 70.6% △유치원 교사 63.5% 순으로 나타났다.

서울교사의 교권 보호 관련 질문의 경우 교사의 90.1%가 현재 교육청 차원에서 지원하고 있는 교권보호를 위한 대처 및 조치들이 도움 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어느 정도 도움 된다는 9.9%, 매우 도움이 된다는 0%로 나타났다.

이에 교사 54.4%가 교권 보호를 위해 가장 필요한 지원으로 ‘서울교육활동보호조례 제정’을 꼽았다. 다음으로 ‘교권침해 관련 변호사 자문 및 상담 지원’(14.7%), ‘교육청 교권보호담당관 신설’(11.1%), ‘소송비 지원’(5.6%), ‘심리상담 및 치료비 지원’(5.4%) 순으로 나타났다. 기타 8.9%는 제시된 지원 외 다른 새로운 방식의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이다.

서울교사 94.2%가 서울교사노조가 도움이 된다고 응답했으며 바라는 점은 ‘교권 보호 강화’(46%), ‘교원 임금 및 수당 인상’(18.5%), ‘교사 업무 경감 및 이관’(11%), ‘교사 복지 개선’(9.6%), ‘교원평가 및 성과급 폐지’(3.6%), ‘학생 생활지도 관련 개선’(2.8%), ‘학급당 학생수 적정수준 유지’(2%), ‘교사와 공무직간 업무 경계의 명확화’(1.6%), ‘교사 간 차별 인식 개선’(1.6%), ‘교사 노조활동 보장’(1.4%), ‘교사 인원 충원’(1.2%) 순으로 나타났다.

교사 근무여건 개선을 위한 우선 추진 정책 응답.(이미지=서울교사노조)
교사 근무여건 개선을 위한 우선 추진 정책 응답.(이미지=서울교사노조)

교사들은 근무여건 개선을 위해 ▲교사의 교육활동(교권) 보호(50%) ▲교사 행정업무 부담 감소(14.5%) ▲교원성과급 폐지(13.1%) ▲교원·공무원·공무직 간 갈등 해결(8.7%) ▲주당 기준 수업시수 감축을 위한 법 개정 제안(5.8%) ▲교원능력개발평가제 개선(1.6%) 등을 우선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근병 서울교사노조 위원장은 “이번 여론조사 결과가 차후 서울교육 정책을 수립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여론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교육청 관계자와 학부모, 학생, 교원단체, 시민단체대표 등을 모시고 9월에 서울교육정책 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토론회를 통해 내용을 보다 풍부하게 보완해 교육청에 정책 제안 등 서울교육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설문은 교사는 학교급별로 △유치원 51명(10.1%) △초등학교 300명(59.5%) △중학교 77명(15.3%) △고등학교 54명(10.7%) △특수학교 등 22명(4.4%) 비율로 응답했다. 분야별로는 △담임/일반교과 444명(88.1%) △특수교사 24명(4.8%) △비교과 36명(7.1%)였다.

저작권자 © 교육플러스(e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