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의혹 부위원장 자진사퇴, 미성년 성매매 등 자문위원들 해촉
입시비리 , 갑질 및 예산 유용 등으로 징계 '3명 더 있어'
강원교육계, 도덕 불감증 집단인가..."강원교육 수준 추락 우려"

신경호 강원교육감 당선인이 당선 인터뷰를 하고 있다.(신경호 페이스북 캡처)
신경호 강원교육감 당선인이 당선 인터뷰를 하고 있다.(신경호 페이스북 캡처)

[교육플러스=지성배 기자] 성추행 의혹에 휩싸인 신경호 강원도교육감 인수위원회 부위원장이 자진사퇴한다. 또 인수위는 미성년자 성매수자와 향응제공 등 의혹이 발생한 자문위원 3명도 해촉하기로 했다. 그러나 자문위원 중 입시비리 등으로 징계를 받은 인사가 추가로 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다.

신경호 강원도교육감 인수위 측은 2019년 회식 자리에서 여직원과의 불미스러운 행위가 있었던 인수위 부위원장 A씨가 자진사퇴한다고 밝혔다.

또 자문위원 중 미성년자 성매수로 정직 처분을 받았던 전직 교원 B씨와 성희롱과 성추행 등의 이유로 대학에서 해임된 C씨, 향응제공 의혹이 번진 D씨의 해촉을 결정했다.

그러나 또 다른 자문위원 3명이 입시비리 등의 이유로 강원도교육청으로부터 징계를 받은 전력이 있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

구체적으로 자문위원 E씨는 강원외고 입시비리로 중징계에 더해 지난해 학생이 목숨을 끊은 일로 징계를 받았다. 또 F씨는 복무문제로 징계, G씨는 갑질 및 학교예산 유용으로 징계를 받았다는 것.

특히 이들은 모두 현직 관리자(교장·감)로 재직하고 있다.

자문위원들의 잇따른 자질 문제가 불거지가 인수위는 곤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인수위 관계자는 “우선 문제가 불거진 인사들에 대해 조치를 했다”면서도 “새로 제보된 인사들에 대해서는 아직 듣지 못했다. 확인해보겠다”고 밝혔다.

개인 신상에 대한 문제를 확인하려면 당사자의 실토나 교육청으로부터의 협조가 필수적인 상황이다. 이에 교육청은 인수위 차원의 공식 문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강원도교육청 관계자는 “개인 인사 문제와 관련한 사항은 확인해줄 수 없다”면서도 “다만 인수위 측에서 공식적으로 사실관계 확인 요청이 들어올 경우 협조 가능성 여부를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교육감직 인수위에 성(性) 비위 인사들에 더해 징계 전력이 있는 현직 교원들이 포함됐다는 소식에 강원교육계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강원교육 관계자는 “교육감 당선인도 선거기간 중에 성추행 의혹이 번진 상황에서 인수위 인사들의 성비위 논란까지 발생했다”며 “도덕 불감증 집단은 아닌지 우려스럽다. 강원교육의 수준이 급격히 떨어지는 것 같아 매우 우려하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교육플러스(e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