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삼영 지지선언...두 후보 공약 분석, 그간 발표 여론조사 결과 검토 후 전 회원 투표로 확정
학부모들, 강원교육 정책 발전적 지속 기대..."과거 회귀 막기 위한 춤심에서 내린 결론" 강조

(사진=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강원지부)
(사진=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강원지부)

[교육플러스=지성배 기자] 강원도교육감 선거를 8일 앞두고도 진보진영 강삼영·문태호 두 후보가 단일화에 성공하지 못하자 학부모들이 나서 강삼영 후보로 단일화 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강원지부(참교육학부모회 강원지부)는 24일 강삼영 후보 지지를 선언하며 “민주주의가 살아 있는 학교, 아이들의 행복한 배움이 있는 학교를 위해 지금이라도 강삼영 후보를 중심으로 민주진보교육감 후보 단일화를 이루라”고 촉구했다.

참교육학부모회 강원지부는 이를 위해 두 후보의 공약을 분석하고, 그동안 발표된 여론조사 결과를 살폈으며, 특히 전 회원 투표를 거쳐 강삼영 후보 지지를 결정했다.

현재 강원도교육감 선거에는 총 6명의 후보가 레이스를 벌이고 있다. 이중 진보 후보로 평가되는 강삼영·문태호 후보는 지난해부터 후보 단일화를 논의, 여론조사 100% 방식까지는 합의했지만 지난 16일 여론조사 문구에 대한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최종 결렬을 선언했다.

특히 이들은 춘천교대 동문이자 전교조 활동을 같이 했으며, 민병희 교육감 밑에서 기획조정관(강삼영)과 비서실장(문태호)을 지내는 등 평생 동지 관계를 유지해 와 진보진영 인사들 사이에서는 안타까운 반응들이 나왔다.

이에 참교육학부모회는 “강원교육 정책의 발전적 지속을 기대하며 진보후보 단일화를 염원해 왔지만 답답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며 “경험도 지향도 모두 과거를 향하고 있는 후보가 지지율 1위를 달리는 현실에서 우리 아이들의 행복한 배움과 성장을 지키기 위해 지금이라도 두 후보의 단일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회원들은 강삼영 후보가 민주진보 교육의 승리 가능성을 높이고 모두를 아우르는 민주교육 실현에 적임자로 판단했다”며 “강원교육의 과거 회귀를 막기 위한 충심에서 내린 결단으로 지금이라도 강삼영 후보를 중심으로 후보 단일화를 이루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지지선언을 받은 강삼영 캠프 관계자는 "이길 수 있는 후보에게 힘을 모아줘야 하는 때"라며 "과거로 돌아가는 것을 반대하는 민주교육 진영의 표심 단일화를 요청한다"고 다시 한번 문태호 후보의 결단을 촉구했다.

(이미지=KBS 강원 캡처)
(이미지=KBS 강원 캡처)

한편, 지난 24일 공표된 여론조사 결과 ▲신경호 10.6% ▲유대균 6.4% ▲강삼영 5.6% ▲문태호 4.5% ▲민성숙 2.5% ▲조백송 1%로 나왔으며 사퇴한 ▲원병관 후보가 2.6%로 집계됐다. 부동층은 66.8%(없음 34.4%, 모름 및 무음답 32.4%)였다.

[조사개요]

▲ 조사의뢰: KBS춘천방송총국·춘천MBC·G1·강원일보·강원도민일보
▲ 조사기관: (주)한국리서치
▲ 조사일시: 2022.5.16~5.20
▲ 조사지역: 강원도 및 강원도 내 18개 시군
- 춘천권: 양구·인제·철원·춘천·홍천·화천
- 원주권: 영월·원주·정선·태백·평창·횡성
- 강릉권: 강릉·고성·동해·삼척·속초·양양

▲ 조사대상: 만18세 이상 남녀
▲ 표본크기:
- 강원도: 9,000명
- 강원도 18개 시군별: 각 500명

▲ 조사방법: 면접원에 의한 전화면접조사
▲ 피조사자선정방법: 성·연령·지역별 휴대전화 가상번호 무작위추출
▲ 가 중 치: 지역·성·연령별 셀가중 (2022년 4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
▲ 표본오차:
- 강원도: 신뢰수준 95%, 표본오차 ±1.0%p
- 18개 시군: 신뢰수준 95%, 표본오차 ±4.4%p

▲ 응 답 률:
- 강원도: 20.5%(43,834명 통화 중 9,000명 응답)
- 속초시: 17.4%(총 2,880명과 통화하여 그 중 500명 응답 완료)
- 춘천시: 18.1%(총 2,766명과 통화하여 그 중 500명 응답 완료)
- 고성군: 21.0%(총 2,379명과 통화하여 그 중 500명 응답 완료)
- 영월군: 26.5%(총 1,884명과 통화하여 그 중 500명 응답 완료)

▲ 기타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저작권자 © 교육플러스(e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