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른쪽부터)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후보, 최보선 서울시교육감 후보(사진=조희연 캠프)​
​(오른쪽부터)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후보, 최보선 서울시교육감 후보(사진=조희연 캠프)​

[교육플러스=이지은 기자] 6·1 지방선거 서울시교육감에 출마한 조희연·최보선 후보가 22일 오후 3시30분 서울시의회 브리핑룸에서 4대 교육공약에 정책연대를 하기로 뜻을 모으고 협약식을 했다.

조희연·최보선 후보는 공통적으로 진보 성향을 지니고 있어 이날 교육정책연대 협약식이 후보 단일화로 이어질지 관심이다. 

두 후보는  이날 4개 분야에서 교육정책연대를 선언했다.

우선 메타버스 체험 공간 구축, 실감형+Edu Tech 학습컨텐츠 제공, 각 과목 AI 접목 등 '인공지능 기반 맞춤형 학습지원 시스템 구축'과 교사 수업역량 강화 및 행정업무 최소화, 질 높은 학교 교육과정을 위한 교사 교육과정 편성 강화 등 '질 높은 맞춤형 미래교육을 위한 교사의 자율성 및 교권회복'을 약속했다.

또 5無(방사능, 잔류농약, 항생제, 화학성합성첨가물, GMO) 급식 완성과 급식조리실 환경 및 조리종사원 처우 개선, 열악하고 좁은 휴식 공간 현대화 등 '학교 급식의 질적 개선'과 함께 사회적·긴급 경제적 약자 학습 지원기금의 획기적 조성을 통해 개천에서 용이 나올 수 있는 교육환경 조성에 연대하기로 했다.

두 후보는 "학생복지 문제는 보편복지 개념으로, 교육의 본질 문제는 미래 지향적 실용주의 관점에서 이러한 과제를 실현하기 위한 4대 공약을 마련하여 공동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교육이 사라진 교육감 선거’에 대해 함께 우려하며, 미래지향적이고 실용적인 교육공약을 중심으로, 서울교육의 변화와 미래를 위한 정책연대를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조희연 후보는 “인위적 단일화가 아닌 교육정책 연대"라며 "이는 정치가 아닌 교육을 중심에 놓고 선거를 치러야 한다는 취지에 공감하는 후보라면 어느 누구와도 함께할 수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교육플러스(e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