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과 영어 접목으로 글로벌 예술 인재 양성, 외국 유학생에겐 사비로 장학금 지급도
글로벌 컬처 허브 구축 온라인 기반 창작 기반 조성 "전문대학생들이 세계로 뻗어가길"

권세실 서울예술대학교 교수가 제11회 대한민국 스승상 대학부분 단독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사진=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권세실 서울예술대학교 교수가 제11회 대한민국 스승상 대학부분 단독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사진=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교육플러스=지성배 기자] 권세실 서울예술대 교수가 대학 분야 올해의 스승상을 단독 수상했다. 권 교수는 “전문대학생들이 각 분야 전문직업인으로서 세계로 뻗어나갈 수 있도록 돕겠다”고 밝혔다.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전문대학교육협의회)는 19일 제11회 대한민국 스승상에 서울예대 권세실 교수가 대학분야 단독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알렸다.

대한민국 스승상은 교육부와 한국교직원공제회가 공동 주관하는 행사로 교직에 대한 사명감을 갖고 교육 발전에 헌신해 온 교육자에게 수여하는 교육상이다. 올해는 유아·특수·초등·중등·대학 분야에서 총 10명이 선정됐다.

대학분야에서 단독 수상한 권세실 교수는 공연예술 관련 영어교재 및 커리큘럼 개발과 세계적 창작 교육 환경 조성을 통해 전문대학생들의 예술 분야 글로벌 인재 양성에 공헌한 점을 인정 받았다.

특히 예술과 접목한 영어 교과목 운영으로 예술대학생들의 국제화 역량을 강화했으며 실제 학생들이 졸업 후 글로벌 예술 창작 현장에서 역량을 발휘하는 데 이바지한 것으로 평가 받았다.

또 그는 글로벌 컬처 허브(국제적 문화예술창장 플랫폼) 구축과 안정화를 통해 온라인 기반 창작에 있어 다양한 아이디어를 이끌어내는 기반을 조성한 것에 높은 점수를 받았다.

권 교수는 이같은 활동으로 지난 16년 동안 423명의 학생들이 글로벌 현장학습을 마칠 수 있도록 했으며 졸업생들의 추수지도를 통해 해외 유학 및 취업과 연계될 수 있도록 정성을 쏟았다. 이밖에 한국에 온 외국 유학생에게 사비로 생활비를 지원하는 등 장학금 기부와 모금 활동을 했으며 대학은 이같은 권 교수의 뜻을 받아 ‘은혜장학’이라는 장학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권세실 교수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교육현장에서 열정을 불태우고 계신 전문대학 교수님들과 특히 국제교류를 담당하시는 모든 분들과 이 상을 함께 나누고 싶다”며 “영어를 소통의 수단으로, 재미있게 습득할 수 있는 방법을 개발하여 각 분야의 전문직업인으로 커나갈 전문대학생들이 세계로 뻗어나갈 수 있도록 돕겠다”고 밝혔다.

이보형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사무총장은 “전문대학 교수가 대학 분야 단독으로 이 상을 수상하게 된 것은 전문대학생들을 위해 직업교육 현장에서 열정으로 헌신하신 교수님들의 공로를 인정한 것”이라며 “고등직업교육 현장에서 노력하는 전문대학의 교수님들이 더 많은 수상의 영광을 가지길 기대한다”고 응원했다.

한편 교육부가 주최하는 「제41회 스승의 날 유공 정부포상」에서 고등직업교육 발전에 기여한 전문대학 교원 106명에게 근정포장 등 정부포상(6명)과 부총리겸 교육부장관 표창(100명)을 수여했다.

저작권자 © 교육플러스(e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