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기계·소방·통신·인터넷·건축·토목 등 전문성 요구되지만
전공노 "전문 인력 양성은 뒷전, 교육행정직에 업무 떠밀어"
시설관리직 1교1인 배치, 석면·공사 등 학교시설관리센터 이양 주장

전공노경기교육청지부가 18일 경기도교육청 남부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학교시설 및 안전관리' 업무를 교육행정직에 전가하지 말 것을 요구핬다.(사진=전공노경기교육청지부)
전공노경기교육청지부가 18일 경기도교육청 남부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학교시설 및 안전관리' 업무를 교육행정직에 전가하지 말 것을 요구핬다.(사진=전공노경기교육청지부)

[교육플러스=지성배 기자] 학교시설 및 안전관리 업무를 교육행정직에 전가하지 말 것과 외주화의 중단이 요구됐다. 또 학교시설관리직렬 채용과 전문화 방안을 마련하고 공공성 강화를 위한 정책 수집과 추진이 촉구됐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경기교육청기부(전공노경기교육청지부)는 18일 경기도교육청 남부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주장했다.

전공노 경기교육청지부는 “경기도교육청의 8년은 일방적인 학교시설관리직렬의 구조조정과 그 공백을 교육행정직에 전가해 학교 현장 공무원노동자의 고통을 밀어붙였다”며 “오히려 학교 시설과 안전관리의 공공성을 약화시켜 학교 곳곳에 안전 위험이 도사리는 상황을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또 “학교시설관리직렬의 전문적 양성을 외면하고 지속적 정원감축과 학교인력 차출의 가속화를 통한 학교시설관리센터의 양적 팽창과 민영화 시도 및 외주화 확대로 일관했다”며 “경기도 전체 학교의 40%에 달하는 950개 학교의 학교시설 및 안전관리 업무를 교육육행정직에게 일방적으로 떠넘겼다”고 덧붙였다.

전공노 경기교육청지부가 기자회견까지 열어 이 같은 문제를 지적하는 이유는 학교복합시설법 등의 시행에 따라 학교시설 등에 대한 관리가 전기, 기계, 소방, 통신, 인터넷, 건축, 토목 등 다방면으로 확대되면서 전문적 지식과 기술을 습득한 전문 인력에 의한 안전관리 강화 필요성이 증대하고 있지만 교육행정직에게 떠맡겨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들은 이러한 문제 해결을 위해 시설관리직 1교1인 배치, 석면·인증·공사 등 학교가 감당하기 어려운 업무의 학교시설관리센터 이양 등을 제시해 왔지만 반영 여부가 묘연한 상황이다.

전공노 경기교육청지부는 “교육청-학교시설관리지원조직-학교의 공공시스템을 구축해 학교안전과 시설관리의 교육적 책임성을 강화하고 교육행정직을 비롯한 지방공무원의 일방적 희생강요를 종식해야 한다”며 “이번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법적·제도적 정비, 지방공무원 인력 충원과 행정실 정상화를 위한 정책 과제와 투쟁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학교 시설 및 안전관리 민영화와 외주화, 교육행정직에 일방적 업무 전가를 중단하라”며 “교육부와 경기도교육청은 학교시설관리직렬의 채용과 전문화 방안을 마련하고 경기도교육감 후보들은 학교시설 및 안전관리 공공성 강화를 위한 정책을 수립해 추진하라”고 요구했다.

저작권자 © 교육플러스(e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