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할 수 있는 시간 확보, 전문성 신장

박혜자 광주시교육감 후보(사진=박혜자 선거사무소)
박혜자 광주시교육감 후보(사진=박혜자 선거사무소)

[교육플러스=이지은 기자] 박혜자 광주시교육감 후보가 스승의 날을 맞아 “광주 학생들을 위해 힘써주는 선생님들의 교권을 지키는 교육감이 되겠다”며 교원 전문성 신장 및 권리를 지켜주는 공약을 14일 발표했다. 

우선 적정수업시수제를 도입해 교사들이 충분히 연구할 수 있는 시간을 확보하고 전문성을 신장시킬 예정이다.

교원 업무경감 정책을 통해 행정과 교육업무를 분리, 교사는 수업과 생활지도에 전념하고 행정직은 교육행정에 집중하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또 교사의 연구를 돕는 학회 설립과 센터도 건립된다. 광주교육학회 설립을 지원해 선생님들의 연구성과가 광주교육정책을 활용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현재 건립 중이 빛고을교사지원센터를 교사 전문성 신장을 목적으로 하는 복합공간으로 운영, 필요시 이를 추가 건립할 계획이다. 

박혜자 후보는 “한국교육학술정보원장 재직 시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선생님들과 소통하고 협력한 기억이 난다”며 “이같은 경험을 토대로 선생님들과 함께 소통하고 교사들을 위해 뛰는 광주시교육감이 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교육플러스(e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