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사립 교사 수업시수 균형,행정직 정원 확대, 공무직 교섭 내실화

[교육플러스=이지은 기자] “선생님과 교육행정직·공무직과 함께 아이들이 존중받는 미래 교육을 실현하겠습니다."

이석문 제주도교육감 후보는 14일  스승의날을 하루 앞두고 “아이 한 명, 한 명에 집중하는 ‘교 중심 학교 시스템’구축에 모든 힘과 지원을 쏟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교원정책으로는 “공‧사립 학교 교사들의 수업 시수를 균형적으로 맞추는 데 지원을 강화하겠다”며 “순회교사에 대한 부담을 줄이면서, 교육 과정의 안정화를 도모하고 수업의 질을 높이겠다”고 약속했다.

교육행정직에게는 "제주도 교육행정직들은 전국 유일 사례인 ‘학습공동체’를 운영하고 행정 혁신을 하며 학교 현장을 지원하고 있다"며 “교육행정직들의 정원을 확대하고 직급을 상향하면서 더욱 안정된 행정 지원 여건을 조성하겠다”고 강조했다. 

공무직에게는 “아이들과 학교 현장을 지키기 위해 노고와 헌신을 다해주신 교육공무직에게 감사드린다”며 “노조 단체 교섭을 더욱 내실화하면서 역할의 차이는 있지만 차별이 없는 학교 현장을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이석문 후보는 “코로나 극복의 힘도 ‘배움’이었고, 회복으로 나아가는 힘도 ‘배움’”이라며 “배움의 중심에서 사랑과 정성을 다하는 교사와 행정직, 공무직들에게 깊은 존경을 전한다. 함께 손 잡고 행복이 있는 미래 교육으로 나아가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교육플러스(e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