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만에 기념식 오프라인 개최...교육가족상 등 수상자 참여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교육플러스=이지은 기자] "제41회 스승의 날을 축하드립니다. 선생님들이 아이들 사랑하고 교육하는 일에 매진할 수 있게 하겠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열리는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 주최 제41회 스승의날 기념식에 축사를 보내 교원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윤 대통령은 "코로나로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학생들의 안전과 학습권 보장을 위해 애써주신 선생님들의 노고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많은 사람이 대한민국의 미래를 걱정하지만 저는 우리의 미래를 의심해본 적이 없다"며 "우리에게는 변화의 힘보다 강한 사랑과 헌신의 힘이 있기 때문이며, 그 힘의 주역은 바로 교육 현장을 지키고 계시는 선생님들"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선생님들이 아이들을 사랑하고 교육하는 일에 매진할 수 있도록 새 정부에서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며 "선생님들의 열정에 걸맞은 긍지와 자부심을 가질 수 있도록 목소리를 잘 반영하겠다"고 약속했다.

윤석열 대통령 스승의날 축하 메세지 
윤석열 대통령 스승의날 축하 메세지 

한편 이날 오후 2시 열리는 스승의 날 기념식은 3년 만에 오프라인으로 개최된다.  수상자와 가족, 교총 회장단 및 시도교총 회장 등 1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5명 이상이 교직에 종사하는 한 가족이 교육가족상을, 3대 이상이 교육자인 교육명가상은 이해심 경기 예봉초등학교 교사 가족, 남기재 대구 청구중학교 교장 가족, 백승주 전북 봉동초등학교 교사 가족을 포함해 일곱 가족이 수상했다.

특별공로상은 36명, 교육공로상은 2058명, 독지상은 12명이 받았다.

임운영 교총 회장 직무대행은 "방역과 교육활동을 병행하느라 노력하신 모든 선생님께 깊은 존경을 표하며 배움에 대한 의지로 학교를 믿고 견뎌준 학생들과 학부모님들께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교육플러스(e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