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적극 활용 등 내년 4월 새로운 연수제 도입

일본 참의원이 11일 본회의를 열고 '교원 면허 갱신제' 폐지 법안을 다수 의원 찬성으로 의결했다.(사진=NHK 캡처)
일본 참의원이 11일 본회의를 열고 '교원 면허 갱신제' 폐지 법안을 다수 의원 찬성으로 의결했다.(사진=NHK 캡처)

[교육플러스=한은주 기자] 일본 참의원이 11일 '교원 면허 갱신제' 폐지 법안을 통과시켰다.

NHK 보도에 따르면 참의원은 이날 본회의를 열고 10년마다 교원 면허 갱신이 필요한 '교원 면허 갱신제'를 폐지하고, 내년 4월부터 새로운 연수제도를 마련하는 법률 개정안을 자민·공명 양당과 입헌민주당 등 참의원 다수의 찬성으로 통과시켰다.

이날 참의원을 통과한 개정 교원 면허법 등에서는 교원 면허 갱신제를 폐지하는 기일을 오는 7월 1일로 정하고, 그 이후에 유효 기한을 맞이하는 면허를 가진 교원은 별도 강습 수강이나 갱신 수속을 하지 않아도 되도록 했다.

일본 정부와 참의원은 '교원 면허 갱신제'를 폐지하는 대신 교원의 자질 향상을 담보하기 위해 내년 4월 1일부터 새로운 연수제도를 마련하고, 각 교육위원회가 교장, 교원별로 연수 기록을  의무적으로 작성해 그 기록에 근거해 지도나 조언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날 '교원 면허 갱신제' 폐지 법안이 참의원을 통과함에 따라 문부과학성은 연수기록의 내용이나 지도·조언 방법 등 새로운 연수제도의 구체적인 운용에 대한 검토를 거쳐 여름까지 가이드라인을 만들기로 했다.

마츠노 관방장관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에서 “글로벌화와 정보화의 진전과 같은 교육을 둘러싼 상황이나 온라인 활용이 급속히 퍼지는 등 교사의 연수환경이 변화했기 때문에 교사의 배움의 질을 높이는 방법도 바꿀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향후 문부과학성이 교육위원회와 협력하면서 온라인을 적극 활용하는 등 방법으로 연수를 내실화해 학교 교육의 성패를 좌우하는 교사의 자질 향상을 위한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교육플러스(e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