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호 서울시교육감 예비후보 현장 속으로...‘필(必)통(通)톡’ 시작
교과부 장관 시절 도입 '진로진학상담교사' 만나 의견 청취
행정업무 플랫폼 통해 수업과 행정 분리, AI 보조교사 도입

이주호 예비후보는 28일 서울진로진학상담교사협의회(서진협) 전‧현직 회장단과 후원회 사무실에서 '필(必)통(通) 톡‘ 첫 간담회를 가졌다. (사진=이주호 캠프)
이주호 예비후보는 28일 서울진로진학상담교사협의회(서진협) 전‧현직 회장단과 후원회 사무실에서 '필(必)통(通) 톡‘ 첫 간담회를 가졌다. (사진=이주호 캠프)

[교육플러스=이지은 기자] 이주호 서울시교육감 예비후보가 수업 변화를 위해 교사에게서 행정 업무를 분리하고, AI보조교사 도입을 통해 강의식 수업량을 줄이겠다고 약속했다.  

이주호 서울시교육감 예비후보가 지난 28일 교육현장의 목소리를 듣는 ‘필(必)통(通)톡’ 시작을 하며 이 같이 밝혔다.  

'필(必)통(通) 톡‘은 이 예비후보가 교육과학기술부(교과부) 장관 재직 당시 장관부터 현장을 직접 찾아가 학생과 교사의 어려움을 터놓고 함께 논의해 실제 정책으로 반영하기 위해 기획했던 프로그램이다. 

이 예비후보는 '필(必)통(通) 톡‘ 첫 간담회를 서울진로진학상담교사협의회(서진협) 전‧현직 회장단과 가졌다. 진로진학상담교사는 이주호 예비후보가 장관 재직 당시 도입한 제도로 2011년 ‘진로진학상담교사 1기’를 배출한 이래 2015년 진로교육법 제정으로 법률적 근거가 마련돼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다. 

주석훈 전 서진협 회장은 “진로진학상담교사제로 인해 현장에서 다양한 학생 진로 탐색의 계기가 마련됐다”면서 “지금은 정시확대, 수시 공정성 논란으로 어려움이 있다”고 토로했다. 

이주호 예비후보는 “잦은 입시제도 변화는 좋지 않다”고 전제하고 “입시가 어떻게 변화하더라도 현장에서는 ‘창의’와 ‘인성’을 확보한 인재를 육성하는 실질적인 ‘수업의 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글로벌 트렌드는 ‘21세기형 수업의 변화’에 집중하고 있다"며 "이런 흐름 속에서 진로진학상담교사의 역할이 대단히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주호 예비후보는 “행정업무 플랫폼을 통해 수업과 행정을 분리하고 하이테크에 기초한 새로운 기술과 AI 보조교사 도입은 교사 행정업무 감축에 있어 좋은 방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이주호 캠프)
이주호 예비후보는 “행정업무 플랫폼을 통해 수업과 행정을 분리하고 하이테크에 기초한 새로운 기술과 AI 보조교사 도입은 교사 행정업무 감축에 있어 좋은 방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이주호 캠프)

서진협 회장단도 미래형 인재 육성은 특기‧적성 맞춤형 수업을 통해 이루어져야 한다는 것에 동의했다. 그러면서 "수업 변화를 위해서는 교사가 행정업무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예비후보는 “행정업무 플랫폼을 통해 수업과 행정을 분리하고 하이테크에 기초한 새로운 기술과 AI 보조교사 도입은 교사 행정업무 감축에 있어 좋은 방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AI 보조교사가 도입되면 수업 시간 내 단순 전달식 강의 시간을 줄이고 학생들과 밀접하게 교감할 수 있는 시간을 늘릴 수 있어 교사들이 교육 본질에 더욱 충실할 수 있다. 

이 예비후보는 교육청 내 전담조직 마련하고 교육공무직 중심 행정업무 추진 시범학교 운영, ‘디지털 플랫폼 정부’와 연계해 행정업무체계를 인공지능 기반으로 재구조화해 학교 행정업무 총량 감축 등을 약속했다. 


일반계고 직접교육비 늘려 수업에 투자...진로진학전담교사 배치 및 운영지침 마련


또 일반계 고교는 수업 변화를 위해 사용할 수 있는 운영비가 적고 대부분 목적사업 예산이라는 점도 짚었다. 이주호 예비후보는 “직접교육비 비율을 높여 수업에 투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직접교육비는 교사와 학생이 수업을 하는 데 직접적으로 소요되는 비용으로 학력신장, 수업지원장학, 학력평가, 교육과정 개발, 교과연구회 활동, 과학·공학 수업에 필요한 실험실습재료, 수업에 필요한 소프트웨어 등에 소요되는 예산을 말한다.

4학급 이상이면 1명의 진로진학상담교사가 배치되고 있으나 20개 학급이나 40개 학급이나 1명을 배치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지적도 나왔다. 

2020년 4월 기준 전국 초·중·고 진로전담교사는 총 1만1117명으로, 전국 배치율은 95.5% 수준이며 서울은 96.9%가 배치돼 있다. 그러나 서울시교육청은 진로전담교사 배치 및 운영지침을 세우지 않고 있으며 2018년 폐지된 교육부 지침을 준용하고 있다. 

이주호 예비후보는 “역시 현장에 답이 있다는 말은 진리인 것 같다”며 “진로전담교사 배치 기준, 수업 변화를 위한 행정업무경감, 직접교육비 확대 등 방법 등을 보다 면밀하게 살펴 정책으로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교육플러스(e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