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추협, 내일(27일) 오전 9시부터 선출인단 투표 진행
선출인단 '오염' 여론조사 100% 제안 후보간 접점 못찾아
박선영 "단일화 염원 시민 뜻 받들어 선출인단 투표 참여"

네 후보는 서울 거주자가 아닐 경우 제출한 명단에 대한 법적 책임을 후보 본인이 지겠다고 서약했다.(사진=교추협)
네 후보는 서울 거주자가 아닐 경우 제출한 명단에 대한 법적 책임을 후보 본인이 지겠다고 서약했다.(사진=교추협)

[교육플러스=서혜정 기자] 서울교육감 중도보수 후보 단일화가 원안대로 '여론조사 60%+선출인단 40%'로 진행된다. 박선영 예비후보는 여론조사 100% 제안 협의는 결렬됐으나 단일화를 염원하는 시민의 뜻에 따라 단일화에 참여하기로 했다.

박선영·이대영‧조전혁‧최명복(가나다순, 직함생략) 등 서울교육감 선거 출마자 4명은 26일 수도권교육감단일화추진협의회(교추협)이 추진하는 단일화 방안 최종 확정을 위해 서울시내 모처에서 8시간 마라톤 회의를 진행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앞서 박선영 측은 서울 중도·보수 교육감후보 단일화 선출인단 28만3367명 명부에 서울거주자가 아닌 사람들이 신청했을 가능성을 제기하며 선출인단 데이터 불법성을 주장, 이날 100% 여론조사 안을 놓고 협의를 진행했다.(관련기사 참조) 

이날 회의에서 조전혁‧최명복은 6:4 원안을 주장했고 박선영은 여론조사 100%를 주장했다. 회의가 길어지면서 이대영이 여론조사 80%를 제안했으나 조전혁‧최명복은 “여론조사 80과 선출인단 20은 여전히 박선영이 주장한 선출인단 불법성을 그대로 안고 있기 때문에 선출인단 비율을 줄이는 것은 앞뒤가 안 맞는다”며 원안을 고수해 합의는 불발됐다. 

교추협에 따르면, 이날 4명의 단일화 참여자가 새로운 안에 합의하면 원안을 변경하기로 했다. 다만 합의가 안 될 경우에는 원안 합의 사항을 그대로 진행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교추협은 원안대로 28만3367명의 선출인단 투표를 오는 27일 오전 9시부터 진행할 예정이다. 

교추협은 “선출인단 명단 제출시 후보 측에서 서울 거주자가 아닐 경우 제출한 명단에 대한 법적 책임을 후보 본인이 지겠다고 서명했다”면서 “휴대폰 실명 인증과 주민등록상 서울 거주자가 아닌 사람이 투표할 경우 법률적 책임 경고 2회, 행정동까지 입력하는 방식으로 최대한 서울거주자를 거르는 형식은 현재 투표시스템에서 할 수 있는 최대한의 보완”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박선영 측은 이날 협의 결렬 후 단일화에 끝까지 참여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박선영 예비후보는 "서울시민이 아닌 사람들이 서울시민인 것처럼 속이고 등록해 물의를 빚고 있는 서울교육감 후보 단일화를 위한 선출인단 투표가 내일(27일)부터 강행된다”며 “저는 헌법학자로서 부정선출인단에 의한 투표를 막기 위해 며칠을 호소하고 설득했으나 끝내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부정과 불법을 바로잡지 못했으나 후보 단일화를 염원하는 서울시민의 뜻을 받들어 단일화와 선출인단 투표에는 적극 참여할 것”이라며 “유권자 여러분께서 정의가 살아있음을 보여주실 것을 믿는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교육플러스(e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