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플러스=서혜정 기자]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오늘(28)일부터 학생건강 자가진단 애플리케이션(자가진단 앱)에 신속항원검사 결과를 입력하는 항목이 추가된다.

교육부는 이날 학생이나 교사가 신속항원검사를 할 경우 자가진단 앱에 그 결과를 입력하는 문항을 추가했다고 밝혔다.

 앞서 교육부는 새 학기에 신속항원검사 키트를 학생과 교직원에게 배포하고 자택에서 등교 하루 전부터 선제적으로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권고한 바 있다.(관련기사 참조)

이에 따라 자가진단 앱에도 신속항원검사 후 결과를 ▲검사하지 않음 ▲음성 ▲양성으로 응답하도록 했으며 기존 자가진단 항목도 여기에 맞게 조정됐다.

또 학생이나 교사가 방역 기관으로부터 코로나19 확진자로 통보받을 경우 자가진단 앱에 확진 일자를 입력할 수 있는 기능을 넣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학생의 건강 상태와 확진자 정보를 신속하게 파악하기 위해서는 학생, 교사, 학부모 모두의 도움과 협조가 필요하다”며 “자가진단 앱 활용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교육플러스(e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