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IMAL RIGHTS IN SOUTH KOREA: A REPORT ON THE CURRENT STATE OF THE LAW AND EFFORTS TO IMPROVE IT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교육플러스=김서영 청년 크리에이터] Last year, a serial animal abuser in Seoul was having a killing spree. Kittens were found violently murdered in the streets. Some of them had their faces cut off, and others had their stomachs cut in half. Unfortunately, the killer was never caught because the crimes were only committed in areas without cameras, but arresting them would probably not have led to their deserved punishment anyway. In Korea, a country with weak animal rights laws, only 3 out of 2,600 animal abusers were sentenced to jail in the past 5 years. This article will discuss how other countries might deal with similar situations and how Korea should strengthen its animal rights laws, especially given the increasing rate of pet ownership in the country.

지난해 서울에서 연쇄 동물학대 사건이 벌어졌습니다. 고양이들은 거리에서 폭력적으로 살해된 채로 발견되었습니다. 그들 중 일부는 얼굴이 잘렸고 다른 일부는 위가 잘렸습니다. 유감스럽게도 범인은 카메라가 없는 곳에서만 범행을 저질렀기 때문에 잡히지 않았지만, 체포했다고 해서 마땅한 처벌을 받지는 않았을 것입니다. 동물권법이 취약한 우리나라의 경우 지난 5년간 동물학대자 2600명 중 3명만이 집행유예를 선고받았습니다. 이 기사에서는 다른 국가들이 유사한 상황에 대처할 수 있는 방법과 한국에서 특히 애완 동물 소유 비율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한국이 동물 권리법을 강화해야 하는 방법에 대해 논의할 것입니다.


Introduction 

South Korea is known for going through one of the fastest economic transformations within a short amount of time. Within 60 years, South Korea became the 11th largest economy globally, starting from a country where the only thing left was debris and traces left from wars. Due to the significant speed in development of the economy, South Korea is still catching up with advanced laws and correct issues. Animal welfare and rights are about the laws concerning and treating non-human animals in South Korea, and these laws are weak by international standards. A handful of animal welfare and rights organizations are working in South Korea, which appears to be mainly focused on companion animals' welfare and ending the trade in dog meat. 

South Korea's primary animal welfare legislation is the Animal Protection Act, passed in 1991. The stated aims of the act are to "promote the lives, safety, and welfare of animals and promote the emotional development of people to respect the lives of animals by providing for matters necessary to prevent cruelty to animals and protect and manage animals appropriately." 

Animal laws were first introduced to countries in various periods depending on their social circumstances.

한국은 단기간에 가장 빠른 경제 변화를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60년 만에 한국은 전쟁의 흔적과 잔해만 남은 나라를 시작으로 세계 11위의 경제 대국이 되었습니다. 한국은 경제 발전의 빠른 속도로 인해 여전히 선진 법률을 따라잡고 문제를 시정하고 있습니다. 동물복지와 권리는 대한민국에서 인간이 아닌 동물에 관한 법률 및 취급에 관한 법률로 국제기준으로는 취약합니다. 한국에서는 소수의 동물 복지 및 권리 단체가 활동하고 있는데, 주로 반려동물의 복지와 개고기 거래를 종식시키는 데 중점을 두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대한민국의 기본 동물복지법은 1991년에 통과된 동물보호법입니다. 이 법의 명시된 목적은 "동물의 생명, 안전 및 복지를 증진하고 사람들의 정서적 발달을 촉진하여 동물의 생명을 존중하는 동물 학대를 방지하고 동물을 적절하게 보호·관리하기 위해 필요한 사항”이라고 밝혔다.

동물법은 사회적 상황에 따라 다양한 시대에 국가에 처음 도입되었습니다.


Germany

For Germany, the Animal protection act was first passed on November 24th, 1933.

Germany is known for having one of the strictest animal welfare laws, and they value animal welfare as much as they respect human dignity. When people adopt a dog in Germany, they must pay a tax each year, called "hundesteuer". For "hundesteuer," people must pay 120 euros and 180 euros per year for each extra dog. As well as the tax, they must register their dogs with the "finanzmant." These laws make it possible for animals to enter public spaces such as public transportations and most restaurants and cafes.

The strict rules were once again updated in 2021, which are first, "it is required for the owners to walk their dog twice a day for a minimum of one hour in total," second, "Dogs should not be chained for long periods." Third, "Owners are not allowed to leave their dogs by themselves for a whole day." 

독일의 경우 동물 보호법이 1933년 11월 24일 처음 통과되었습니다.

독일은 동물복지법이 가장 엄격한 나라로 알려져 있으며, 인간의 존엄성을 존중하는 만큼 동물복지도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사람들이 독일에서 개를 입양하면 매년 "훈데스테이어"라는 세금을 내야 합니다. "hundesteuer"의 경우 추가 개당 연간 120유로와 180유로를 지불해야 합니다. 세금과 함께 "재정"에 개를 등록해야 합니다. 이 법은 동물이 대중 교통과 대부분의 레스토랑 및 카페와 같은 공공 장소에 들어가는 것을 가능하게 합니다.

엄격한 규칙은 2021년에 다시 한 번 업데이트되었는데, 첫 번째는 "주인은 하루에 두 번 최소 총 1시간 동안 개를 산책시켜야 한다", 두 번째는 "장시간 사슬에 묶여 있으면 안 된다. " 셋째, "주인은 하루 종일 개를 혼자 두는 것이 허용되지 않습니다."


United Kingdom

For England and Wales, the Protection of Animal Act was passed in 1911. Nevertheless, the penalty was updated in 2007, increasing the maximum penalty from 12 months to 5 years. RSPCA (royal society for the prevention of cruelty to animals) makes Britain the most challenging country in Europe with animal cruelty. UK’s animal laws include cephalopods such as octopus and squid.  

잉글랜드와 웨일즈의 경우 1911년 동물 보호법이 통과되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형량이 2007년에 업데이트되어 최대 형량이 12개월에서 5년으로 늘어났습니다. RSPCA(Royal Society for the Prevent of Animals Cruelity)는 영국을 유럽에서 동물 학대에 가장 도전적인 국가로 만들고 있습니다. 영국의 동물법에는 문어와 오징어와 같은 두족류가 포함됩니다.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The United States first came up with its animal welfare act in 1966. The welfare act focused on the treatment of animals, and one example is the 28-hour law. It prevented humans from carrying animals in vehicles for more than 28 hours in a row. One of the most important laws these days in the United States is the hot car law. The law criminalizes people who leave animals in vehicles in extreme weather. In 2017, Donald Trump signed a bill to make animal cruelty punishable for up to 7 years in jail. The bill focused on turning animal crimes into federal crimes. Since the United States is a huge country and many different states with various histories and geographical factors, the laws are numerous depending on each state. Therefore, it is known that some states have great animal welfare systems while others don’t. According to a survey held by fecava.org, people spent around $1201 each year in 2020. Their spendings included vet care/vaccinations($241), Grooming($122), Supplies excluding food($109), Gifts($63), Pet insurance($62), clothings/accessories($59), kenneling/daycare($48), Training($38), and Dog walking($17).

미국은 1966년 동물복지법을 처음 제정했다. 동물복지법은 동물 치료에 초점을 맞추었고, 그 중 대표적인 것이 28시간법이다. 그것은 인간이 28시간 이상 연속으로 동물을 차량에 태울 수 없도록 했습니다. 요즘 미국에서 가장 중요한 법 중 하나가 핫카법입니다. 이 법은 극한의 날씨에 차량에 동물을 남겨두는 사람들을 범죄화합니다. 2017년 도널드 트럼프는 동물 학대를 최대 7년의 징역형에 처하도록 하는 법안에 서명했습니다. 이 법안은 동물 범죄를 연방 범죄로 전환하는 데 초점을 맞췄습니다. 미국은 거대한 나라이고 다양한 역사와 지리적 요인을 가진 여러 주(state)가 있기 때문에 각 주에 따라 법이 매우 많습니다. 따라서 일부 주에는 훌륭한 동물 복지 시스템이 있지만 다른 주는 그렇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fecava.org에서 실시한 설문 조사에 따르면 사람들은 2020년에 매년 약 $1201를 지출했습니다. 지출에는 수의사 관리/예방 접종($241), 미용($122), 식품을 제외한 용품($109), 선물($63), 애완 동물 보험($63)이 포함되었습니다. $62), 의류/액세서리($59), 사육장/어린이집($48), 훈련($38), 애견 산책($17).
 


 


Japan

Japan’s animal laws were passed in 1973, and they were mainly about the welfare of animals. The law led to considering killing, injuring, or inflicting cruelty on an animal without due cause as a crime. The laws and Japan’s pet culture also show how they think of and treat animals. Animal businesses are developed, such as pet houses and pet food areas.  Japanese people consider their pets as part of their family, and they are willing to spend tons of money on their pets to make them happy. According to the Japan pet food association, more than 20 million cats and dogs are registered across the country, and 60,000 joined households in 2020. As the pet population increases, they are coming up with more ideas to make a better environment for people to adopt animals. One of the examples is investing in insurance that makes sure that the animal finds a new guardian when the original owner dies in unanticipated situations

일본의 동물법은 1973년에 통과되었으며 주로 동물의 복지에 관한 것이었습니다. 이 법은 정당한 이유 없이 동물을 죽이거나 다치게 하거나 학대하는 것을 범죄로 간주하게 했습니다. 법과 일본의 애완 동물 문화도 동물을 어떻게 생각하고 대하는지 보여줍니다. 펫하우스, 펫푸드존 등 동물산업이 발달하고 있다. 일본 사람들은 애완 동물을 가족의 일부로 생각하며 애완 동물을 행복하게 만들기 위해 기꺼이 많은 돈을 지출합니다. 일본펫푸드협회에 따르면 2020년에는 전국에 2천만 개 이상의 고양이와 개가 등록되어 있으며 6만 가구가 가입하고 있습니다. 동물. 예 중 하나는 원래 주인이 예상치 못한 상황에서 사망했을 때 동물이 새로운 보호자를 찾을 수 있도록 하는 보험에 투자하는 것입니다.


Korea: Current State of Affairs

Although its laws still remain weak compared to that of other developed countries, Korea has made noticeable progress in animal rights in recent years.

According to Hong Wan-Sik, a professor at Konkuk University Law School, author of “Legal Common Sense of Pets” and chair of the Korea Animal Law Research Society said, “According to Article 98 of the Civil Code, animals are regarded as objects, and the subjects of animal rights are humans. So humans can own, use, trade (animals) or do whatever they want with them -- and it goes to the extent of abusing them.” 

By 2021, South Korea is applying updated animal protection laws, including mandatory animal registration, mandatory insurances for specific dog types such as rottweilers, pit bulls, and ovcharkas. They also updated the charge for animal abuse by increasing the jail sentence up to 3 years, 30 million Korean won fines for animal abuse, and up to 30 million Korean won fines with a criminal record for abandoning animals. Although South Korea is still behind with many animal welfare policies compared to other countries, the government of Korea can observe how South Korea is trying to catch up with them. Through the replaced version of the UK's animal protection law in 2007, the UK now has the maximum penalty of 5 years in jail for animal abuse, which is still two years more than the current maximum sentence in South Korea.

Korea has an active dog meat trade and is a few nations that industrialized dog meat farming. In 2018, a Korean court declared that killing dogs for meat was illegal, and in 2019, slaughterhouses in Seoul were closed following a campaign by the city's Mayor. 

Under the Animal Protection Act (2017), owners are required to register cats and dogs with the local government within 30 days of taking ownership and are required to report their animals as missing to authorities within ten days of the loss. Similarly, I.D. tags and leashes are required for dogs in public spaces. However, mandatory vaccinations are delegated to the authority of the Mayor or Governor. 

Article 14 of the Animal Protection Act (2017) contains measures for stray and abandoned animals. If a Mayor or Do (province) Governor discovers a stray or abandoned animal, they must rescue the animal and take measures to protect it. Animals must be kept for at least seven days, with notice given to the public. Under Article 21, animals can be sold or donated to a zoo, animal lover, or NGO. Local governments are also responsible for the rescue and care of animals in their jurisdiction and, as such, have the same duty of care towards those animals, i.e., lost or abandoned animals, as animal owners. They are also responsible for building care centers for the care of animals, and these centers must be operated by the Ordinance of the Ministry of Agriculture. However, this Ordinance was not found at the time of writing. There is no mandated euthanasia for abandoned animals after a set time; however, humane methods are required if required. Local governments that hold custody of any lost or abandoned animal are required to publicly announce that the animal has been found in local newspapers for at least seven days after taking custody. In March 2019, the city of Seoul announced a city-subsidized insurance plan for dogs adopted from shelters -a year plan to reduce the number of stray pets in the city. The city also plans to increase adoption centers, coordinate foster homes, and subsidize microchip implantation. If effective, the city hopes to extend the program to other species and increase public facilities for dog owners such as dog parks and training schools. 

다른 선진국에 비해 법이 아직 취약하지만, 최근 몇 년간 한국은 동물권 분야에서 눈에 띄는 진전을 이뤘다.

'애완동물법'의 저자이자 한국동물법학회 회장인 건국대학교 로스쿨 홍완식 교수에 따르면 “민법 제98조에 따르면 동물은 물건으로 간주된다. , 동물권의 주체는 인간이다. 따라서 인간은 동물을 소유, 사용, 거래(동물)하거나 원하는 대로 무엇이든 할 수 있습니다.

한국은 2021년까지 동물 등록 의무화, 로트와일러, 핏불, 오브차카와 같은 특정 개 유형에 대한 의무 보험을 포함한 업데이트된 동물 보호법을 적용합니다. 또 동물학대 혐의도 징역 3년, 동물유기 혐의로 벌금 3000만원, 전과가 있으면 벌금 3000만원을 상향 조정했다. 한국은 여전히 ​​다른 나라에 비해 많은 동물복지 정책에 뒤쳐져 있지만 한국 정부가 이를 따라잡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2007년 영국의 동물보호법 개정판을 통해 영국은 동물학대에 대한 최고 징역 5년형을 선고받았는데, 이는 현재 한국의 최고형보다 2년 더 많은 것이다.한국은 개고기 무역이 활발하며 개고기 산업을 산업화한 몇 안 되는 국가입니다. 2018년 법원은 육식을 위해 개를 도살하는 것은 불법이라고 판결했고, 2019년에는 서울시장의 선거운동에 따라 서울의 도축장이 폐쇄됐다.

동물보호법(2017)에 따라 소유자는 소유권을 취득한 날부터 30일 이내에 지방 정부에 고양이와 개를 등록해야 하고, 분실 후 10일 이내에 당국에 동물을 실종 신고해야 합니다. 마찬가지로 I.D. 공공 장소에서 개는 태그와 목줄이 필요합니다. 다만, 의무예방접종은 시·도지사에게 위임한다.

동물보호법(2017) 제14조에는 유기동물 및 유기동물에 대한 조치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시·도지사는 유기동물이나 유기동물을 발견하면 구조하고 보호조치를 취해야 한다. 동물은 대중에게 통지한 후 최소 7일 동안 보관해야 합니다. 제21조에 따라 동물은 동물원, 동물 애호가 또는 NGO에 판매 또는 기증될 수 있습니다. 지방 정부는 또한 관할 구역에서 동물의 구조 및 관리에 대한 책임이 있으며, 따라서 동물 소유자와 동일한 동물, 즉 분실 또는 유기 동물에 대한 보호 의무가 있습니다. 그들은 또한 동물을 돌보는 보호소를 짓는 책임을 지며, 이러한 시설은 농업부령으로 운영되어야 합니다. 그러나 이 조례는 작성 당시에는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정해진 시간이 지나면 버려진 동물에 대한 의무적 안락사는 없습니다. 그러나 필요한 경우 인도적인 방법이 필요합니다. 분실 또는 유기된 동물을 보관하는 지방자치단체는 해당 동물이 보관된 후 최소 7일 동안 지역 신문에 해당 동물이 발견되었다는 사실을 공개적으로 발표해야 합니다. 서울시는 2019년 3월 보호소에서 입양된 개를 위한 시 보조금 지급 계획을 발표했다. 시는 또한 입양 센터를 늘리고 위탁 가정을 조정하며 마이크로칩 이식에 보조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효과가 있다면, 시는 프로그램을 다른 종으로 확장하고 개 공원 및 훈련 학교와 같은 개 소유자를 위한 공공 시설을 늘리기를 희망합니다.


Conclusion 

Despite the progress that has been made, Korea is still behind other developed nations that have more systematic laws regarding animals. As Korea continues to grow and develop, its animal rights should also be made more of a priority at the national level.

이러한 진전에도 불구하고 한국은 동물에 관한 보다 체계적인 법을 가진 다른 선진국들에 여전히 뒤쳐져 있습니다. 한국이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발전함에 따라 국가 차원에서 동물권도 더 우선시되어야 합니다.

저작권자 © 교육플러스(e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